상단여백
HOME News(뉴스) 6·13 지방선거
바른미래 고양시장 3인 경선···김필례 공선법 피소학력허위기재 등 허위사실 유포 혐의
  • 미디어고양 염기남 기자
  • 승인 2018.05.15 19:12
  • 댓글 1

공관위, 14일 출마신청 3인 경선 가닥
진종설, 15일 김필례 공선법 위반 고발
학력 허위 기재 혐의···경선 영향 관심

바른미래당 고양시장 공천이 3인 경선으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15일 진종설, 김형오 예비후보측이 김필례 예비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바른미래당 고양시장 공천이 3인 경선(김필례, 김형오, 진종설<가나다순>)으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경선후보 사이에 고발전이 벌어졌다. 

15일 진종설 예비후보측이 김필례 예비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허위사실 유포)로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에 고발했다. 고발인은 진 후보측 대리인이다.  

진 후보측은 김필례 예비후보가 정당 공천이 확정되지 않는 상황에서 자신을 정당 공천 후보인 것처럼 선거운동에 나섰다는 점을 문제삼았다. 구체적으로 선거용 정당 자켓이 문제였다. '고양시장 후보'라고 새겨진 자켓을 착용해 오해를 불러 일으켰다는 것.

아울러 최근 김 후보측이 사용한 명함에 허위학력이 기재됐다는 문제도 제기했다. 경영학 박사과정 수료로 알려진 김 후보측이 '경영학박사'로 표기하면서 학력을 허위기재했다는 것. 관련 증거도 제출됐다. 해당 명함은 현재 교체된 상태다.  

이와 관련 김필례 예비후보측은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선거운동복은 선관위 확인 과정을 거쳐 착용하고 있다. 민주당도 그렇게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몇 번 입지도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허위 학력 기재와 관련해서는 "애초 명함문구를 '박사수료'라고 적었지만 5월 5일 200장 정도 시험 인쇄 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기재됐다. 문제가 된 명함은 모두 소각하고 그 증거를 선관위에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공관위는 14일 고양시장 후보 공천을 신청자 3인 경선으로 치루기로 결정한 상태다. 16일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선방법은 일반인 7, 당원 3 여론조사다. 당원 비율은 통합 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출신을 절반씩 넣는 방법이 사용된다. 

미디어고양 염기남 기자  smykn@daum.net

<저작권자 © 미디어고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른미래당#고양시#진종설#김필례#김형오

미디어고양 염기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