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관광
아시아 유일 중남미 문화예술 공간, ’중남미문화원‘한국관광공사 '2018 코리아 유니크 베뉴‘ 선정
  • 미디어고양 국명수 기자
  • 승인 2018.07.02 17:57
  • 댓글 0
중남미문화원 박물관.

한국관광공사가 지정하는 ‘2018 코리아 유니크 베뉴(2018 KOREA Unique Venue)'에 선정된 ’중남미문화원‘을 찾았다.

고양시 덕양구 고양동에 위치한 ’중남미문화원‘은 30여 년간 멕시코, 코스타리카,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외교관을 역임한 이복형 대사와 그의 부인인 홍갑표 이사장이 사비를 들여 1994년에 설립한 곳으로 중남미 국가들의 조각, 가구, 가면, 악기, 미술품 등 3000여 점이 넘는 예술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 아시아 유일한 중남미 문화예술 공간이다.

’코리아 유니크 베뉴‘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지난해 11월 지역의 특색이나 신선함을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마이스(MICE)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장소를 발굴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공모전을 실시해 올해 1월 전국에 20개소가 선정되었다.

홍갑표 중남미문화원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홍갑표 중남미문화원 이사장은 “30여 년 동안 외교관생활을 하는 남편을 내조하면서 하나하나 소품을 수집하고 주변의 지인들로부터 받은 작품을 모아 남편의 정년퇴임과 함께 중남미문화원을 개관하였다”고 말했다.

이어 홍 이사장은 “이 문화원에는 돈으로 계산할 수 없는 노력이 담겨있다”며 “누가 시켜서 하는 일이 아닌 자신이 좋아서 하는 일이며, 올해 85세지만 지금도 일하고 있고 꿈을 꾸고 있다”고 말했다.

중남미문화원은 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관람할 수 있다.
멕시코 가면 - 인디오 민족은 축제, 장례, 행렬, 종교 의식 등을 표현하기 위해 가면을 사용했다.
올멕문화 - 중앙 아메리카의 고대문화로 거대한 기념조각에서 작은 비취 조각품까지 다양하게 표현되어 있다.
조각공원 - 중남미 각국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공원이다.
멕시코 조각 - 네개의 바람
까삐야 종교전시관 - '라틴아메리카 바로크' 종교미술의 특징을 지닌 전시관.
도자벽화 - 길이23m, 높이5m로 아즈텍과 마야 문명의 기호와 상형문자로 꾸며져 있다.
중남미문화원 미술관.
미술관에서는 다양한 미술품과 의상이 전시되어 있다.
다양한 중남미 악세사리를 구매할 수 있다.

미디어고양 국명수 기자  media2255@naver.com

<저작권자 © 미디어고양,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남미문화원#중남미#고양시#코리아유니크베뉴#

미디어고양 국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